• Jong H. Kim Editor

푸성귀 가득한 6월 식탁, 초여름 제철 식재료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6월에는 무엇보다 풍성한 채소로 인해 주부들의 상차림이 조금 편해진다. 고기 몇 점에 쌈 채소 가득 오른 식탁에 온 가족이 둘러앉아 밥을 먹거나, 주말이나 휴일에는 가까운 지인들과 바비큐 파티를 하며 직접 가꾼 텃밭 채소를 함께 나누기도 한다. 봄, 여름이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채소는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구입할 수 있지만 그래도 6월에 나는 제철 채소나 과일, 열매는 신선도나 영양 면에서 확연히 다르다고 할 수 있다. 한국 사람이 즐겨 먹는 제철 채소, 그리고 미국에서 쉽게 볼 수 있는 6월 채소와 과일을 소개한다.


열무

Courtesy of Winchester Tistory

6월은 열무를 수확하는 계절로 열무를 이용한 다양한 김치가 식탁에 자주 오르기도 한다. 열무에는 비타민 A, C뿐만 아니라, 무기질, 식이섬유가 풍부해 여름철 면역관리를 돕고, 특히 사포닌이 들어있어 혈압을 조절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매실

Courtesy of pinterest.co.kr

매실이 가장 맛있게 익는 계절이 바로 6월이다. 매실에는 비타민 A와 C, 식이섬유, 칼륨, 칼슘, 그리고 베타카로틴 등의 영양소가 들어있고, 특히 위장 기능을 강화하고 해독작용이 뛰어나며 변비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무기질과 식이섬유, 비타민 E도 다량 함유되어 있어 세포 활동 촉진 및 피로 해소에도 좋다. 매실은 날것으로 먹는 것보다 매실청이나 술을 담아 숙성 기간을 거친 후 먹는 것이 좋다.

수박과 참외

여름 과일의 상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수박과 참외도 초여름인 6월에 만날 수 있는 제철 과일이다. 칼로리는 낮고 수분이 많아 최고의 다이어트 식품으로 꼽히는 이 두 여름 과일은 갈증 해소, 비타민 C 보충 그리고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된다.


장어

Courtesy of Pinterest

자양강장식품으로 잘 알려진 장어는 6월과 같은 초여름이 제철이다. 장어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콜레스테롤이 축적되는 것을 억제하고 성인병을 예방하며 피부 노화, 치매 예방, 그리고 항암효과가 뛰어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특히 기력을 잃기 쉬운 여름철에 보신을 위한 식품으로 손꼽힌다.


갑오징어

Courtesy of onulhoi.com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해 가성비 최고의 식품으로 손꼽히는 갑오징어는 초여름이 바로 제철이다. 갑오징어에는 몸에 쌓인 피로 해소 효과가 있는 타우린 성분이 일반적인 자양강장제의 4배가 넘게 들어있어 기력을 회복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Chard(Beet Leaf)

녹색 채소류로 분류되는 차드는 잎과 줄기가 큰 채소로 영양가가 높아 역사적으로 오래전부터 요리에 이용되어 왔다. 흔히 비트의 줄기나 잎으로도 알려진 차드는 삶아서 시금치나물처럼 먹기도 하고 칙피나 콩류와 함께 샐러드로 먹어도 좋다. 또 버터나 기름에 살짝 볶아 먹을 수 있고 굵고 심지가 있는 줄기는 따로 잘라 피클을 담기도 한다.


Beets

비트는 뿌리와 넓은 잎을 가진 채소로 부분을 차드라 부르고 뿌리 부분을 비트라고 한다. 철분과 칼륨이 풍부해 빈혈에 좋고 비타민 A와 베타시아닌이 풍부해서 안구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된다. 만지면 손에 검붉은 색깔이 묻어나기도 하는데 이는 립스틱이나 립글로스의 원료로 쓰인다고도 한다. 썰어서 샐러드로 먹거나 삶아서 먹기도 하며 피클을 담거나 말려서 차로 이용하기도 한다.


Leek

마치 한국의 대파를 연상시키는 릭은 지중해 연안과 동아시아 지역에서 주로 생산되는 향신채소로 대파보다는 육질이 단단하고 매운맛이 덜해 오히려 양파와 유사한 맛을 지닌 채소다. 대파와 마찬가지로 요리에 감칠맛을 더해주는 릭은 비프 브로스나 치킨 브로스와 같이 국물을 내는 필수적으로 필요한 채소다. 그릴 직화로 구워먹거나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살짝 볶아서 먹을 수 있다.


Rhubarb

한국에서 대황으로 불리는 루바브는 유럽과 아시아에서 주로 약재로 쓰이던 채소로 잎과 줄기는 빳빳한 식감을 가지고 있고 타트(Tart)와 산성(Acid)이 강해 그냥 먹는 것보다 단맛이 강한 과일과 섞어 디저트로 먹거나 과일이 들어간 파이로 만들어 먹는다. 루바브에는 점막 궤양이나 소아 변비, 그리고 어혈을 풀고 열을 내리는 도움이 된다.


Berries & Cherry

6월은 딸기를 비롯해 블루베리, 라즈베리, 체리 등의 과일들을 수확하는 계절이다. 안토시아닌과 같은 강력한 항산화 성분이 많은 베리류는 세포 손상을 막아 노화를 지연시키는 수퍼푸드로 분류되어 있다. 수분과 비타민 C가 많아 여름철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는 이들 과일을 이용해 타르트, 파이 그리고 샐러드 등으로 활용할 있다.


자료 출처: bbcgoodfood.com, cookieandk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