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UCH storylab

35불짜리 야드 세일 그릇, 알고 보니 71만 1,800달러짜리 유물

지난 17일, 소더비 경매(Sotheby’s Auction)에서 15세기 중국 도자기 그릇 하나가 71만 1,800달러에 팔렸다. 한 골동품 애호가로부터 감정가를 요청 받아 진행된 이 경매는 코발트블루와 화이트 플라워 무늬를 아로새긴 그릇을 놓고 벌인 경매였으며, 이 그릇은 명나라 시대의 것으로 요청자가 코네티컷주 뉴 헤이븐의 한 야드 세일에서 35달러에 산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더했다.

Courtesy of Sotheby's

그릇 모양은 물론이고 그릇에 새겨진 꽃문양 스타일, 그리고 푸른 빛깔의 색조까지 모두 15세기 초 도자기의 특징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이 그릇은 1400년대 명나라 제3대 왕인 영락제 (Yongle Emperor:1403~1424) 때 영락 궁을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이 작품은 세계적으로 단 6개밖에 남아있지 않는 희귀 작품으로 타이페이 국립 고궁 박물관에 2개, 영국 대영 박물관에 1개, 런던의 빅토리아 알버트 박물관에 1개, 테헤란의 이란 국립 박물관에 1개가 소장되어 있으며 미국에는 없던 작품이다.

둥근 연꽃 봉오리, 혹은 닭가슴살 연꽃(전문가들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함)을 둥글고 가늘게 그려 넣은 그릇에는 연꽃, 모란꽃, 국화꽃, 석류꽃 네 송이가 각각 장식되어 은은한 유약에 덮여 있다. 소더비의 아시아 위크 뉴욕 판매의 일환으로 치러진 경매에서 이 작품을 두고 4명이 입찰전을 벌였고, 경매 예상 가치를 30~50만 달러로 책정했지만, 그보다 훨씬 더 높은 71만1,800달러에 낙찰되었다. 이 희귀하고 오래된 유물이 어떻게 코네티컷 야드 세일에서 발견되었는지는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뉴욕 소더비 중국 미술품 부서의 책임자인 안젤라 맥아티어(Angela McAteer)는 전문가로서 늘 꿈꾸던 놀라운 발견이었으며, 희귀하고 아름다운 이 그릇처럼 보석이란 때로 평범한 시야 속에 가려져 있음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는 일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자료 출처:Sotheby's, Smithsonianmag.com